듑듑이는 듑듑하지잉

추석을 맞이하여 탁묘를 했습니다.
난생 처음해보는 탁묘! 설래여!!!

트윗으로 알게된 듑듑양(메인쿤).
듑듑이 아부지께 나한테 보내달라보내달라 구걸하다싶이해서 탁묘왔....ㅋㅋㅋㅋ

사실 저도 시댁에서 1박2일, 친정에서 반나절 보내다보니 제대로 돌보지도 못했어요.
그래서 듑듑이한테도 즈집 애들한테도 미안했죠.
듑듑인 지난주 목욜 저녁에와서 화욜오후에 갔심다.

듑듑양은 낮엔 구석에서 내내 자다가 밤되면 나와서 사람한테 부비고 골골골에 깨물깨물.
새벽에 하도 깨물어서(것도 좀 쌔게...) 거실로 도망갔더니 신랑한테 꾹꾹이를 ㅜㅜㅜㅜㅜ
(하아...서글프다잉)

예상대로 깡이는 처음보는 덩치 큰 언니가 궁금해서 스톡하시고. 꼼군은 엄마는 내껀데!!!를 외치며 하악질 =_=...

정말...사람한테도 괭이한테도 낯가림이 없는 깡이...니가 최고다 ㅜ_ㅜ)/








듑듑이 숨었긔~

""







듑듑이를 경계하는 꼼. (뒤늦은 경계를 해봤자...)
""









담날 낮잠자고 나니 숨을곳을 바꾼 듑듑아지매.
안방커튼뒤
""









그리고 듑듑아지매의 듑듑한 모습
""
""
""
""
""








듑듑이와 깡양.
""







듑듑이 가고나서 신랑이랑 무지 서운해했다능.
듑듑이를 보다가 깡이를 보니 애가 왠지 모르게 빈약해!!!
깡아!!! 너도 열심히크자!!!


'고양이 홀릭 > 고양이와 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바마뉨과 마이아씨.  (4) 2013.03.18
마이양. 꾸미네 다녀가다.  (14) 2013.01.31
듑듑이는 듑듑하지잉  (4) 2012.10.03
붓다네 - 마리  (4) 2012.09.19
붓다네 - 리타  (4) 2012.09.19
붓다네 - 사드  (0) 2012.09.19
|  1  |  2  |  3  |  4  |  5  |  6  |  7  |  ···  |  11  |